이전에서 소개했던 새빛마이크로 cineDISK 26HD를 사용성 측면에서 본 사용기입니다.

브라운관TV를 이용했기 때문에 사진이 좀 구질구질 합니다 -_-;;
다만 실제 화질 느낌은 브라운관+컴포지트로 연결했음에도 매우 선명했고, 32인치 LCD TV에 컴포넌트로 연결했을 때도 꽤 만족스러웠다는 이야기를 들을 수 있었습니다. (직접 본게 아니라 자세히는... -_-a)


----------------------------

사용자 삽입 이미지

부팅화면

부팅화면.
조금 썰렁하지만 그렇구나~ 싶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기본 메뉴

부팅 후 뜨는 기본 메뉴(리모콘의 HOME) 화면.
간결하고 좋다.
단점 이라면 좀 촌스럽다는 것 정도?- _-;;
사진에 보이는 "음악상자"는 의미 불명...


사용자 삽입 이미지
"동영상" 메뉴를 선택했다.
cineDISK 26HD는 2.5인치 하드디스크 1개만을 지원하는데 굳이 "HDD1"이 먼저 나올 필요가 있는지 의문.
(2007-09-11, 정정합니다. 파티션을 나누었을 때 사용하는 듯 합니다. ^^; - 클리앙의 프로세우스님 지적해주셨습니다. 다만 그렇다면 파티션명을 보여줬으면 좋았을텐데.. 라는 생각이 듭니다 -_-a)
그리고 여기서도 나타나는 의미불명의 "음악상자"와 좌측 메뉴들...
도통 어떤 기능인지 모르겠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파일 목록

파일 목록으로 들어온 화면.
긴 제목은 스크롤링된다. 작은 것이지만 큰 도움이 된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로딩...

파일을 선택하면 위와 같이 로딩을 한다.
코덱에 따라 다르겠지만 내가 가진 동영상들은 대체로 5초 내외가 걸렸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무한도전 재생 중..

재생 화면...1
요즘 무한도전이 재밌더라.
원래 TV를 안보기 때문에 이렇게 다운받아보는 경우가 종종 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무한도전 재생 중 (2)

재생 화면...2


사용자 삽입 이미지

한입만~

재생 화면...3
한입만~

사용자 삽입 이미지

RW/FF

되감기/빨리감기, 15초 전/후 기능을 지원한다.
리모콘의 상하좌우 버튼을 이용하게 되는데 조작 중엔 소리가 나지 않는다.
되감기/빨리감기는 2,4,8,16,32 배속을 지원한다.

FF를 눌러서 16배속으로 빨리감다가 8배속으로 줄이려면 RW를 누르는게 아니라 FF를 여러번 눌러야 한다.
간단한 문제임에도 은근히 헷갈리고 불편하다.

또 15초 넘기기는 PC에서 방향키로 넘기듯 넘길 수 있는 기능인데, 누르고 있어버리면 들어간 신호만큼 전부 넘겨버리는 지 버튼에서 손을 떼도 한동안 계속 넘기고 있게 되는 현상이 벌어진다.

약간의 아쉬움이 느껴진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RW/FF (2)

4배속으로 빨리 넘기는 중



사용자 삽입 이미지

음량

음량버튼은 중앙버튼의 좌측 하단에 있다.
손가락 꼼지락 거리는게 싫은 나로써는 여전히 헷갈린다.
이 메뉴에서 채도,밝기등도 조절할 수 있다고 한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공개합니다~

재생 중...3
공개합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재생/일시정지

일시정지.
재생중이던 영상을 일시정지시킨다.
다시 누르면 재생이 시작된다.
OK와 재생버튼을 합쳐버렸으면 좋았으련만. 경우에 따라 재생/일시정지 버튼이나 OK버튼을 눌러야 한다.
OK버튼은 말그대로  OK동작만을 하는 건가보다.

이전에 보던 곳에서 이어보려면 GOTO나 북마크를 이용해야 한다는데 기본으로 기억해두었으면 하는 생각도 든다. (XBMC...)


사용자 삽입 이미지

리모콘

리모콘.
보다시피 좀 복잡하다.
매우 자주 누르게 되는 "취소"나 "뒤로"에 해당하는 return 버튼이 우측 아래쪽에 있어 여전히 헷갈리게 만든다.

채널 같은 것도 없는데 리모콘을 7버튼정도로 줄여버렸으면 좋겠다.
애초에 차량용으로 쓰기엔 리모콘의 크기가 꽤 크다.

내 생각에 cineDISK 26HD의 위치는 확실하다.
HD급 동영상을 재생할 수 있는 저가 휴대형(2.5인치) DivX 플레이어.
다른 시그마디자인의 EM8621칩셋 이상을 채용한 제품들은 이더넷은 기본이요, 무선랜까지 포함하는 경우가 많고 가격도 30~40만원대까지를 형성하는데 반해서, 이 제품은 내가 구매한 가격이 하드 미포함으로 13만원 정도였으니 가격도 나쁘지 않다.
아직 판매되고 있진 않지만 사은품으로 휴대용 가방도 뿌리더라.

하지만 내가 느낀 단점이라면
펌웨어로 간단히 해결할 수 있는 문제인 너무 촌스러운 화면, 헷갈리는UI
그리고 난잡한 리모콘.. 정도가 되겠다.
(기본 제공 케이블의 본체 연결부분에 컴포지트/컴포넌트 표시는 꼭 필요할 것 같다. 실제로도 반대로 꼽고 헤메는 경우가 발생했다.)

여자친구의 어머니께서 사용할 목적으로 구입했는데 리모콘이 복잡해서 난감했다.
(다만 단순한 재생을 위해 리모콘에서 실제 사용할 버튼은 몇개 안되니 사용법을 설명해드리는 방법으로 해결하는 수 밖에...)

본체의 반응 속도 자체는 조금 느린 편이지만 내 느낌에 그리 불편함을 느낄 수 있는 정도는 아니었다.

720p 동영상도 조금은 무겁지만 적절하게 돌아가는 것을 확인할 수 있었고,
파일 복사속도는 700메가를 30초정도에 들어가니, 영화 한편이 보통 700메가 2~3개라고 할 때 1~2분이면 복사해넣을 수 있다.

메뉴얼이 꽤 부실한 편이다.
마치 제품을 만드는데 있어서 개발자 외의 인원이 참여하지 않았나.. 라는 생각이 들 정도다. 촌스럽고 복잡한 UI, 개발자 입장에서 서술한 듯한 메뉴얼...


맺음말.

가격과 기능으로만 본다면 아직까진 다른 선택이 없을 정도로 쓸만하다.
다만, UI는 제발 좀 개선해 줬으면 좋겠다.
해당 개발자들에게 구형 엑스박스의 XBMC와 DVD kit의 조합을 보여주고 싶다는 생각이 든다.

아쉬움이 많이 남지만, 펌웨어 업데이트를 통해 쉽게 개선할 수 있는 여지가 많으니 기대가 된다.

신고
Posted by freezn
사용자 삽입 이미지
택배왔다.

박스 디자인은 걍... 그렇다.
뒤에 보이는 17인치 CRT 모니터가 불쌍해보인다 ㅜㅜ
(97년부터 쓴 것 같은데...)


새빛마이크로 cineDISK 26HD.

1세대라는 시그마 8511 칩셋이 아니라, 2세대(였나?) 시그마 8621 칩셋이 들어가있다.
기존 2.5인치 하드를 사용하는 제품들 처럼 휴대용 컨셉이며 이더넷, 자체 5.1채널 출력등은 빠져 있다.
구매한 가격은 10만원 대 초중반. 가격은 만족 >_<//

8621칩셋이 들어간 건 2.5인치 HDD 디빅스 플레이어로는 최초라고 하며, 가격도 8621 칩셋 제품들 중 가장 저렴한 듯...

8511칩셋은 나온지 오래된 만큼 많이 안정화 되었다지만 막상 사려고보니 WMV 재생 불가, 동영상 해상도의 제한, DTS 다운믹스 미지원.. 3가지가 큰 걸림돌이었다.

------------------
확장자가 "avi" 라고 무조건 DivX 계열 코덱을 사용하는 건 아니다.
WMV 코덱을 사용하는 경우도 꽤 있다.
특히 애니메이션이 많다고 한다.
그러니 코덱 호환성을 신경 쓸 수 밖에...
(코덱 지원은 절대 펌웨어로 해결하지 못한다. 지원하는 칩셋을 사용해야 한다. 그게 싫으면 HTPC를 꾸며야...)
------------------
생각보다 DTS 오디오를 쓰는 동영상파일은 적은 것 같지만 이것도 은근히 신경 쓰인다.
다운믹스(자체 디코딩해서 일반 오디오로 출력. 내장인 만큼 좋은 디코딩은 아닌 듯.) 해주지 못하고 패스스루만 지원한다면, 코엑셜로 연결해서 별도의 디코더를 연결해야 한단다.
본체 - 디코더 - 스피커를 연결해야 하는데 이게 없으면 오디오 코덱으로 DTS를 사용하는 동영상 파일은 소리를 못듣게 되는거다 -_-;;
오디오에 많은 관심을 가진 사람이라면 갖췄겠지만 난 그냥 TV에 연결해서 볼건데? -_-;
그래서 더더욱 8511칩셋은 안습.
------------------
동영상 해상도 문제.
요즘은 릴리즈되는 동영상들을 보면 가로 해상도 720 도 많이 올라온다.
프리즌뷁을 받아서 보려고 하니 720 영상이 올라왔더라.
8511칩셋은 너비가 700(800인가?) 이상인 동영상은 재생해주지 못하는 경우가 많다더라.
정확한 내용은 다음편에서 호환성을 다룰 예정이니 기대하시라 빠람~빠람~
------------------


사용자 삽입 이미지
열어보니... 이건 뭐... 어떻게 꺼내야 겠다는 생각이 안드는 박스 구조.


사용자 삽입 이미지
뒤집어서 꺼내자 -_-


사용자 삽입 이미지
박스 크기를 잘못 만들어서 때운걸까?



사용자 삽입 이미지
이것저것...


사용자 삽입 이미지
본체가 여기 있었군요 +_+


사용자 삽입 이미지
만원짜리와 크기 비교.. 리모콘이 생각보다 작지 않음


사용자 삽입 이미지
리모콘과 본체
본체에도 조작버튼이 있다. 쓰게 될 진 잘 모르겠지만..

리모콘은... 좀 안쓰럽다.
버튼 배치가 정말 난감하다.
쓰다보면 익숙해질까?
리모콘에 대한 건 다음 편에 자세히 소개 예정.


사용자 삽입 이미지
케이블은 3가지가 들어있어요~
컴포지트, 컴포넌트, 연장용 케이블(인듯)
메뉴얼 구성품 소개에는 컴포지트, 컴포넌트 케이블만 소개하고 있는데 하나가 더 들어있네요?
아마도 보통 연장케이블들이 수-수 형태이다보니 암놈으로 하나 더 제공해주는 듯...

케이블에서 아쉬운 점은 컴포넌트 케이블과 컴포지트케이블이 모두 스테레오잭을 이용해서 본체와 연결하는데 두 케이블간의 구분이 안보인다는거...

3색 케이블 쪽은 TV에 연결해놓고 본체만 PC에 연결해서 파일을 넣곤 할텐데... 태깅 해놓지 않으면 이거... 매번 헷갈리겠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케이블 길이는 꽤 마음에 들어요.
웬만한 경우엔 별도로 케이블을 사지 않아도 충분할 듯~


사용자 삽입 이미지
후면 연결 부분.. 나쁘진 않지만 조금 아쉬운 수준의 퀄리티

사용자 삽입 이미지
하드디스크를 장착하기 위해 개봉을 하려고 보니 어느 방향으로 열란 건질 모르겠다.
밀어올리나? 그냥 뚜껑열 듯 여나?.. 메뉴얼에 방향표시라도 해줬으면 밀어보는 만행을 벌이진 않았을 텐데... -_-;;

그냥 열면 된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하드디스크는 2.5인치 E-IDE 하드디스크를 사용한다.
삼성 80기가 5200RPM 짜리를 물렸더니 쉽게 바로 쓸 수 있었다.

커넥터부분에 하드를 꼽고 고정용 보조물을 꼽으면 된다.
충격으로부터 하드디스크를 보호할 쿠션이 조금이라도 있었으면...

사용자 삽입 이미지
뚜껑을 닫고 나사를 조였다.
그런데 힘을 잘못 준건지 삐죽삐죽... 쏘옥~ 들어가버리진 않는다.
그리고, 같이 제공된 드라이버로 나사를 조일 때 나사에 있는 십자 홈이 닳아버렸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아답터와 USB를 연결했다.
아답터는 5V인데 보통 많이 쓰는 것보다 커넥터가 조금 작다.
뭐.. 맞는 것을 찾으려면 있기야 하겠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PC에 연결하니 불이 들어온다.
빨간불.
너무 밝지 않아 크게 신경쓰이진 않을 듯하다.
TV에 연결하고 재생을 하면 옆에 상태표시용 노란 불도 들어온다.

PC와 연결할 때는 그냥 외장하드라고 생각하면 된다.

다짜고짜 usb로 연결하고 파티션 잡아주고 포멧하면 땡.
새 하드일 경우 이렇게 되는데, 쓰던 하드의 데이터가 보존되는지는 잘 모르겠다.

개봉기 끝.
--------------------------------------------


집에 있는 TV가 브라운관 아날로그 TV라 컴포지트로 480i 만 테스트해봤다.
화질은 선명한게 좋아 보이는데 LCD나 PDP 디지털 TV에 연결했을 때는 어떨지 잘 모르겠다.
개인용으로 오픈프레임 26인치를 사용하는데 D-Sub RGB 출력은 없어서 연결해보지 못했다.
트랜스코더라도 하나 살걸 그랬다...

이후 해볼거 예고.
- 영상 파일 호환성
- 각 기능 동작
- UI
또 뭐 필요하지??
신고
Posted by freezn